강릉 극단선택 30대 남녀, 5개월만에 밝혀진 정황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자유게시판

강릉 극단선택 30대 남녀, 5개월만에 밝혀진 정황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1,775회 작성일 23-11-10 11:29

본문

http://news.nate.com/view/20211123n01672


5개월여 전 강릉에서 극단적인 선택으로 숨진 30대 남녀가 극단적 선택 전 동업자를 폭행해 

사망에 이르게 한 것으로 밝혀졌다.

22일 강릉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6월 18일 오후 3시3분쯤 강릉시 포남동 한 아파트에서 

남성 1명과 여성 2명, 반려견 1마리가 숨진 채 발견됐다. 

숨진 남녀 3명은 30대 A씨와 그의 60대 모친, 30대 여자친구 B씨로 확인됐다. 

이들은 수일 전 서울에서 렌터카를 타고 강릉을 찾은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변사사건을 처리하던 중 B씨의 휴대전화에서 “죽음으로 사죄하려 한다”는 미심쩍은 메시지를 발견했다. 

이에 B씨의 주소지 담당인 서울 송파경찰서와 공조를 통해 들어간 B씨의 집 안에서 

숨진 지 수일이 지난 것으로 보이는 30대 남성 C씨의 시신을 발견해 정식 수사로 전환했다.

경찰은 세 사람이 온라인에서 반려동물 관련 제품을 판매하는 동업 관계였던 점과 

B씨의 휴대전화에서 A씨가 C씨를 질책하는 영상이 발견된 점을 토대로 

두 사람이 C씨의 죽음과 연관이 있을 것으로 의심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 감식 결과 A씨의 사인이 

‘경구 압박 질식 가능성 및 둔력에 의한 손상’이었고, 

진공청소기 파이프에서 C씨의 유전자가 발견된 점도 범행 가능성을 뒷받침했다.

경찰은 이를 토대로 A씨와 B씨가 6월 5∼6일쯤 C씨를 때려 숨지게 한 뒤 7일부터 

렌터카를 타고 전국을 전전하다가 강릉에 이르러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A씨의 모친은 상해치사 범행과는 연관이 없으나 렌터카를 타고 함께 돌아다니다가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휴대전화 포렌식 결과와 국과수 부검 결과 등을 모두 확인한 뒤인 이달 중순 사건을 ‘공소권 없음’으로 불송치했다.



죄없는 A씨의 어머니와 강아지는 뭔_-


저 두사람은 세생명을 죽인거임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 정보

회사명 : 회사명 / 대표 : 대표자명
주소 : OO도 OO시 OO구 OO동 123-45
사업자 등록번호 : 123-45-67890
전화 : 02-123-4567 팩스 : 02-123-4568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OO구 - 123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정보책임자명

공지사항

  • 게시물이 없습니다.

접속자집계

오늘
53
어제
58
최대
122
전체
13,982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