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한복 논란'에 입 연 황희 문체부 장관 "오해 소지 있지만..항의 계획은 없어"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자유게시판

'中 한복 논란'에 입 연 황희 문체부 장관 "오해 소지 있지만..항의 계획은 없…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903회 작성일 23-11-10 11:28

본문

"문화가 확산하는 과정, 자신감·당당함 가져야"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5일 베이징 동계올림픽 개회식에서 벌어진 ‘한복 논란’에 대해 “중국 측에서는 조선족이 소수 민족 중 하나라고 한 건데, 양국 관계에 오해 소지가 생길 수 있다”라고 말했다. 외교적으로 항의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공식적인 항의 등) 그럴 필요까지는 현재 생각 안 하고 있다”라며 “다만 양국에 오해 소지가 있는 부분은 중국 체육 장관 등 정부 관계자들을 만나서 국내 여론 등을 언급할 필요는 있다고 본다”라고 답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황 장관은 이날 중국 베이징 시내 메인 미디어센터를 방문해 기자들과 만나 “소수 민족이라고 할 때는 그 민족이 하나의 국가로 성장하지 못한 경우를 주로 말한다”라며 “한국은 (중국) 바로 옆에 세계 10위권 큰 나라로 존재하고 있는데 양국 간 좋은 관계에 오해의 소지가 생길 수 있다”라고 지적했다.

(중략)

황 장관은 “이날 오전 중국 신화통신과 인터뷰에서도 ‘한국 문화가 전 세계로 퍼지는 상황에서 한 나라로 성장하지 못한 민족을 주로 가리키는 소수 민족으로 조선족을 과감하게 표현한 것은 양국 간 오해 소지가 있고, 안타깝다’고 말했다”라고 전했다.

황 장관은 그러면서 “한편으로는 우리 문화가 이렇게 많이 퍼져나가는 것이라고 볼 수도 있다”라며 “세계사적으로 봐도 물리력 없이 소프트파워로 문화를 평정한 유일한 경우 아니냐”라고도 했다. 그는 “중국에 한국어를 배우는 사람도 어마어마하게 많다고 한다”라며 “우리 문화가 확산하는 과정으로 보고 자신감, 당당함을 가질 필요가 있고 다만 올바로 잡을 부분은 잡아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황 장관은 “사실 역지사지로 보자면 우리나라에도 화교분들이 살고, 미국도 여러 민족이 모여 세운 나라다”라며 “그 안에서 이것은 한국 문화, 또 저것은 어디 문화라고 얘기해주는 것이 문화 다양성 측면에서 더 좋지 않겠느냐”라고 했다.

한편 황희 장관은 개회식에 대해 “방역도 상당히 잘 관리하고 있고 개회식 내용도 콤팩트하며 깔끔한, 수준 있는 프로그램이었다”라며 “(한복 논란)그게 딱 흠이었다”라고 평했다.

Copyrights ⓒ 조선비즈 & Chosun.com
'中 한복 논란'에 입 연 황희 문체부 장관 "오해 소지 있지만..항의 계획은 없어" (daum.net)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 정보

회사명 : 회사명 / 대표 : 대표자명
주소 : OO도 OO시 OO구 OO동 123-45
사업자 등록번호 : 123-45-67890
전화 : 02-123-4567 팩스 : 02-123-4568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OO구 - 123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정보책임자명

공지사항

  • 게시물이 없습니다.

접속자집계

오늘
53
어제
58
최대
122
전체
13,982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